UPDATED. 2024-05-22 17:30 (수)
오리온, 5500억원 투자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인수
오리온, 5500억원 투자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인수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4.01.1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 지분 확보로 최대주주 등극, 계열사 편입
-바이오 신사업 동력 확보로 글로벌 식품바이오 기업 도약

 

오리온이 5500억원을 투자해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지분 25%를 확보하고 최대주주가 된다.

오리온은 지난 15일 홍콩에 위치한 오리온 계열사인 팬오리온코퍼레이션이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바이오’)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및 구주 매입에 참여한다고 공시했다.

레고켐바이오는 차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ADC로 전 세계에 기술력을 인정받은 제약사로, 오리온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5만9000원에 796만3283주를 배정받을 예정이다. 구주는 창업자 김용주 대표이사와 박세진 사장으로부터 기준가 5만6186원에 140만주를 매입해 총 936만3283주를 확보하며 전체 지분의 25% 이상을 갖는 최대주주가 된다고 전했다.

대금 납입 예정일은 오는 3월 29일 이고,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오리온은 레고켐바이오를 계열사로 편입하며, 기존 경영진 및 운영 시스템은 변함없이 유지한다.

허인철 오리온 그룹 부회장과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15일 지분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 하에 글로벌 신약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합의했다.

허인철 부회장은 “세계적인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레고켐바이오와 함께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최대주주로서 사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R&D와 임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신약 개발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오리온은 이미 바이오 사업에 진출해, 중국에서는 산동루캉하오리요우가 대장암 체외진단 임상을 진행 중이며, 900억 규모의 결핵백신 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한국에서는 하이센스바이오와 협력해 난치성 치과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2상에 들어가 있다고 전했다.

이번 레고켐바이오 지분인수로 글로벌 빅파마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ADC 항암 치료제 시장에도 진입하게 됐으며, 지속 성장을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신사업인 바이오 분야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오리온 측은 전했다.

한편, 레고켐바이오는 2005년 설립돼 ADC기술 및 합성신약 분야에 차별적인 R&D 역량을 보유한 제약사로 전 세계 ADC 업계 전문가와 학계 권위자들로 구성된 월드 ADC 어워드에서 다년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아 왔다. 지난 2021년에 이어 2023년에 최고상을 수상하며 독보적 기술을 입증했다.

최근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과 2.2조원의 기술이전 협약을 맺고 다시 한번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5년부터 현재까지 기술 이전 계약은 총 13건으로 기술이전료만 8조7천억원에 이른다.

레고켐바이오는 독자 연구개발한 차세대 ADC기술을 기반으로 신약을 개발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ADC 분야에서 총 4개의 파이프라인이 임상단계에 진입해 있으며, 향후 5년 내 추가로 임상 단계의 파이프라인 5개 확보가 목표다. 개발 중인 신약 후보 중 3상에 진입한 LCB14는 상업화를 눈 앞에 두고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