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8:11 (월)
스타벅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9억3000여만 원 기금 전달...소외계층 후원
스타벅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9억3000여만 원 기금 전달...소외계층 후원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3.12.1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 전달...전국 소외계층 아동·청년 후원
-스타벅스, 지난 18년 간 희망기금 72억 원 전달해
-손정현 대표, “어린이·청년 위한 다양한 사업 전개해 선한 영향력 전파할 것”

스타벅스 코리아(대표이사 손정현)가 지난 12일 ‘2023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 전달식’을 갖고, 총 9억 3000여만 원의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황영기 회장)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가 지난 18년간 전달한 희망기금은 누적 약 72억 원에 달한다.

‘2023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은 올 한 해 동안 희망배달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스타벅스 임직원 기부금과 이익공유형 매장인 커뮤니티 스토어 1,2호점에서 적립한 청년인재 양성 기금, 문화예술인재 후원금 등이 더해져 조성됐다.

이날 기금 전달식에는 손정현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이사, 황영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사절단인 미스코리아 진 이승현, 서울주니어합창단 및 스타벅스 코리아 파트너들이 참석했다.

스타벅스는 또 기금 전달식과 함께 스타벅스 별다방점 옥외공간에 부스를 마련하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산타바리스타 기금 모금 활동을 펼쳐 5000 원 이상 기부한 고객에게 텀블러를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황영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은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은 도움이 절실한 아이들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아이들을 위한 사회적 동참을 이끌어 내는데 활용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초록우산은 스타벅스와 함께 언제나 어린이 곁에서 아이들을 건강하고 꿈꾸게 하겠다”고 말했다.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커뮤니티 스토어 1호점에서 초록우산과 진행해 온 청년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졸업한 청년들이 대학원 진학, 회계사, 로펌 및 대기업 취업 등 다양한 직종에서 꿈을 실현하여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어린이와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여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2006년부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매년 연말 매장의 수익금 중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하는 산타바리스타 희망기금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해당 기금은 전국 소외계층 아동과 청년 후원활동 등에 사용되고 있다.

이와 함께 스타벅스는 지난 2013년부터는 고객이 소외계층 어린이 후원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매장 내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정기후원 엽서를 비치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후원자 수는 6562명이며, 후원자를 통해 지원된 누적 후원 금액은 11억 8000여만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스타벅스는 또 오는 21일까지 ‘캐리 더 메리(CARRY the MERRY) 나눔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핑크 캐모마일 릴렉서’ 또는 ‘체리 포레누아 케이크’ 주문 시 수량 1개당 1000 원씩을 자동 적립되며, 최대 5억 원의 기금을 조성해 어린이, 청년, 장애인 지원 등 다양한 상생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라 전했다.

사진=신세계그룹 뉴스룸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