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21:18 (화)
대한변협, 법학전문대학원 도입 10주년 심포지엄 개최
대한변협, 법학전문대학원 도입 10주년 심포지엄 개최
  • 이예름 기자
  • 승인 2018.04.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프레스센터 19층에서...'법학전문대학원의 미래'주제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오는 11일 법학전문대학원 제도 도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오후 3시에 ‘법학전문대학원의 미래와 해법’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대한변협은 심포지엄을 통해 법학전문대학원 제도의 문제점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법학전문대학원 제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유일한 법조인 양성 국방부 직할부대 및 기관인 법학전문대학원의 발전방향을 되짚어보고자 한다.

아울러 법학전문대학원의 결원보충제와 법학적성시험(LEET) 제도 및 입학전형의 평가방법 개선부터 변호사시험 합격자에 대한 실무수습까지 각 이슈에 대한 폭넓은 논의를 통해 향후 법학전문대학원 제도의 발전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에는 신동근 국회의원을 비롯,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과 정용상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등이 참석한다. 

김수진 대한변협 부협회장이 심포지엄의 좌장을 맡고 남기욱 대한변협 제1교육이사는 주제발표자로 참여한다.

김성원 법무부 법조인력과 검사, 문상연 교육부 대학학사제도과장, 김윤정 서울고등법원 판사, 곽정민 대한변협 제2법제이사, 진경호 서울신문 논설위원, 한상희 참여연애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은 토론자로 참여한다. 

대한변협은 “법학전문대학원 제도가 본래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고 다양한 사회적 수요에 부응하는 전문 법률가를 양성, 국민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