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8:11 (월)
전국 휘발유값 4년만에 ℓ당 평균 1700원대 진입
전국 휘발유값 4년만에 ℓ당 평균 1700원대 진입
  • 日刊 NTN
  • 승인 2014.10.0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바이유 하락세 지속…"배럴당 90달러 아래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

두바이유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10월 들어 전국 평균 휘발유(보통) 가격이 2010년 12월 이후 약 4년만에 ℓ당 1700원대로 떨어졌다.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휘발유 가격은 1일 ℓ당 1798.85원으로 전일보다 2.2원 하락하면서 1700원대에 진입했다. 2일에는 1797.90원으로 0.95원 더 떨어졌다.

전국 휘발유 가격은 1월 8일 ℓ당 1889.16원으로 연중 최고점에 오른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2010년 12월 26일(1798.97원) 이후 줄곧 1800원 이상을 유지하던 휘발유 가격이 4년만에 다시 1700원대로 내려간 것이다.

한편 서울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23일 ℓ당 1899.52원으로 1800원대에 진입한 이후 일주일여만에 1890.81원으로 내려갔다.

1일 휘발유 전자상거래 매매가격은 전일보다 2.23원 하락한 1646.91원을 나타냈다.

국내 도입 원유의 약 80%를 차지하는 두바이유는 6월 23일 배럴당 111.23달러로 올해 최고점에 올랐다가 최저가를 거듭 경신한 끝에 1일 93.52달러까지 떨어져 이미 작년 최저가인 배럴당 96.71달러보다 3달러 이상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국내 석유제품 가격에 반영되는 데는 통상 3∼4주가 소요돼 앞으로 기름값은 더 내릴 전망이다.

오피넷은 유가예보를 통해 5∼10일 휘발유 가격이 ℓ당 1797원으로 추가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과 수급 안정화로 9월부터 줄곧 배럴당 100달러 아래에 머무르고 있다.

미국과 독일·영국에서는 지난달 제조업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59.0에서 56.6으로 떨어졌고, 독일은 15개월만에 최저치인 49.9에 그쳤다. PMI 50 이상이 성장을 나타내는 점을 감안하면 역성장한 셈이다. 영국 PMI도 52.2에서 17개월내 최저치인 51.6으로 내렸다.

최근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격화함에 따라 중국의 경기 전망도 밝지 않다.

반면 원유 공급은 안정적으로 이루어져 가격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연합전선이 시리아·이라크내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를 공습해 지정학적 갈등이 커지고 있지만, 시리아는 중동 산유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고, 이라크 정부가 통제하는 남부 유전지대가 차질 없이 원유를 생산해 유가 상승 영향력은 미미하다.

이에 2012년 1월 이후 현재까지 하루 평균 3천만 배럴의 생산량을 유지한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1월 27일 정기회의에서 산유량을 2950만 배럴로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OPEC 주축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유가 하한선을 배럴당 90달러로 전망했다.

이브라힘 알-무하나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 자문관은 미국산 셰일오일 생산이 늘어나 중동산 원유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셰일오일 생산비용이 높아 국제유가가 90달러 아래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