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06:51 (월)
화우 유승룡 변호사, ‘올해의 송무 변호사’ 한국 단독 수상
화우 유승룡 변호사, ‘올해의 송무 변호사’ 한국 단독 수상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5.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enchmark Litigation Asia-Pacific Awards 2024 선정

법무법인(유한) 화우(대표변호사 이명수) 유승룡 변호사(연수원 22기)가 벤치마크 리티게이션 아시아 퍼시픽 어워즈(Benchmark Litigation Asia-Pacific Awards) 2024에서 ‘올해의 송무 변호사(South Korea Lawyer of the Year)’ 상을 국내 단독 수상했다.

벤치마크 리티게이션은 세계적인 금융 전문지 '유로머니(Euromoney)'가 발행하는 송무/국제중재 분야 전문지이다.

이 매체가 주최하는 벤치마크 리티게이션 아시아 퍼시픽 어워즈는 로펌 제출 자료와 동료 변호사, 클라이언트, 소송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심층 분석해 매년 ‘올해의 송무 변호사’, ‘올해의 분쟁사건’ 등을 선정해오고 있다.

유승룡 변호사가 수상한 ‘올해의 송무 변호사’는 한 해 동안 가장 어렵고 복잡한 소송 사건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송무 변호사를 국가별로 단 한 명만 선정한다.

이번 수상으로 유 변호사가 한국 법률시장을 대표하는 송무 분야 법률가로서 전문성과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기업관련 민상사, 형사 분야 전문가인 유 변호사는 대규모 금융분쟁과 건설분쟁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최근에는 HDC현산과 아시아나항공의 2500억원 상당의 M&A 계약금 몰취 소송 항소심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대리해 전부 승소판결을 이끌어 냈고, 작년 SM엔터테인먼트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금지 가처분 사건을 승소로 이끌기도 했다.

특히 경영진과 최대주주간 경영권 지분 분쟁이 벌어진 SM엔터테인먼트 사건에서 최대주주 측을 대리, 제3자배정 방식의 신주 등 발행이 허용되기 위해서는 경영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정당성과 불가피성이 인정되어야 한다는 것을 주장해 신주발행을 금지하는 가처분을 받아낸 점이 매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 변호사는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22기를 수료했다. 1993년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 판사로 임관해 서울중앙지방법원 및 서울가정법원 판사,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심의관, 서울남부지방법원 부장판사 등을 거쳤다. 사법연수원 교수와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로도 활동한 바 있다.

유승룡 변호사는 “복잡하고 어려운 사건일수록 자문과 송무를 아우르는 협업과 현장과의 소통이 중요한데, 이 과정에서 화우 동료 변호사님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도움 덕에 좋은 성과가 있었다”며 “좋은 부분을 잘 담아내 봐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전문성과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올해 어워즈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우수 여성 송무/국제중재 변호사 100인(Top 100 Women in Litigation 2024)에 화우 김명안 외국변호사(캘리포니아주)도 선정됐다.

김 변호사는 라임 역외무역금융펀드재구조화 관련 HKIAC 중재, STX 강제인입취소 관련 ICC 중재, 대한민국정부 토지수용절차 관련 ISD 중재 및 DIS, SIAC, KCAB 등 다양한 국제중재와 후속 집행절차에서 전부 승소한 전력을 가진 국재중재 전문가다.

100명의 수상자 중 국제중재분야 전문가로 한국에서 선정된 변호사는 3명뿐이다.

유승룡 변호사
유승룡 변호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