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21:18 (화)
공시가격 현실화율 69%라지만…"실제 시세 반영률 64.4%"
공시가격 현실화율 69%라지만…"실제 시세 반영률 64.4%"
  • 연합뉴스
  • 승인 2024.03.25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0개 아파트 분석…서울·고가 주택일수록 지표 간 괴리 커
(CG)

올해 정부가 정한 아파트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69%였지만, 실거래가를 토대로 한 실제 시세 반영률은 이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래대팰', '은마' 등 서울 고가 주택일수록 정부 공시가격 현실화율과 실제 시세 반영률 간 차이가 컸다.

25일 관가에 따르면 올해 정부가 정한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 반영률)은 평균 69.0%다.

9억원 미만 아파트는 68.1%, 9억원 이상∼15억원 미만은 69.2%, 15억원 이상은 75.3%의 현실화율이 각각 적용된다.

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건강보험료 등을 부과하는 기준으로, 현실화율은 공시가격이 시세를 얼마나 반영하는지 보여준다.

현실화율 69%라면 시세 10억원짜리 주택의 공시가격은 6억9천만원이 되는 셈이다.

그러나 실거래가를 토대로 계산한 공시지가의 시세 반영률은 정부의 현실화율과 괴리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부동산 세금 계산 사이트 '셀리몬(sellymon)'에 의뢰해 전국 20개(서울 10개·비서울 10개) 아파트의 KB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분석한 결과, 공시가격의 실제 시세 반영률은 평균 64.4%였다.

정부가 정한 시세 반영률(69%)보다 실제 시세 반영률이 4.6%포인트(p)가량 낮았다.

두 지표의 차이는 저가보다 고가의 주택에서, 서울보다 지방에서 상대적으로 더 크게 나타났다.

공시가격이 15억 이상인 서울 아파트 4곳(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 강남구 은마아파트, 서초구 래미안퍼스티지, 송파구 리센츠)의 KB시세 대비 공시가격의 비율은 평균 68.1%였다.

정부가 정한 공시가격 현실화율(75.3%)과 비교하면 7.2%p 낮은 수치다.

구체적으로 보면 강남구 래미안 대치팰리스의 2023년 말 기준 KB시세는 31억7천500만원, 2024년 공시가격은 21억4천700만원으로 실제 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은 67.6%였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퍼스티지,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역시 실제 시세 대비 공시가격이 각각 69.3%, 66.0%, 69.4%로 75.3%를 밑돌았다.

공시가격이 9억원 미만인 서울 아파트(영등포푸르지오, 관악드림타운, 북한산푸르지오, 중계5단지주공) 공시지가의 실제 시세 반영률은 64.0%였다.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68.1%)과 비교하면 4.1%p 낮았다.

지방 도시 아파트(세종 새뜸더삽힐스테이트, 대전 선비마을3단지, 대구 캐슬골드파크, 광주 힐스테이트리버파크)의 실제 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은 평균 65.3%였다.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68.1%)과 차이는 2.8%p였다.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 폐지 규탄
2024 총선주거권연대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전날 정부가 발표한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 폐지 계획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시가격 현실화율과 실제 시세 반영률의 차이는 과거와 비교해도 확대되는 추세다.

정부의 현실화율 목표치가 70.2%였던 2021년 20개 아파트 공시가격의 실제 시세 반영률은 68.2%였다.

정부 목표치와 실제 시세 반영률의 괴리가 3년 만에 2%p에서 4.6%p로 늘어난 것이다.

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보유세 부과뿐 아니라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기초생활보장 등 67개 행정·복지제도의 기준과 지표로 활용된다.

공시가격이 제대로 산정되지 않으면 부동산을 포함한 세금 수입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을 전면 폐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정부 목표치와 실제 시세 반영률 간 괴리를 좁히기 위한 정책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