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8:01 (금)
한국세무사회, 여성세무사회와 정례협의회…업계 두 번째
한국세무사회, 여성세무사회와 정례협의회…업계 두 번째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4.03.1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재이 회장 "사업현장 불편사항 의견주면 회무추진 동력으로 삼겠다"
황영순 회장 "여성전문가 위상 높이도록 젊은 인재들 각 분야 참여시킬 것"

한국세무사회(회장 구재이)와 한국여성세무사회(회장 황영순)는 지난 7일 한국세무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회원단체 정례협의회’를 개최하고 회무 의견 청취 등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제33대 한국세무사회는‘세무사회 혁신’공약사항 중의 하나로 주요 세무사 회원단체와 회무협의체를 구성하여 정례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현안에 대한 다양한 회원의 의견을 수렴, 회무에 반영하기 위해 이날 협의회를 개최했다.

한국세무사회 구재이 회장은 "회원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회무에 반영하기 위해 오늘 자리를 마련했으며, 여성세무사와 관련된 회무뿐만 아니라 회원 사업현장의 애로 등 불편사항에 대해 격의 없이 의견주시면 회무추진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황영순 여성세무사회장은 "귀한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여성 조세전문가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연구, 강의, 집필 등 젊은 인재를 발굴하여 사회 각 분야에 참여시키겠다"고 밝히고, "오늘 협의회의 의견들이 회무에 잘 반영되어 회원과 회원사무소의 불편한 사항들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본회 각종 위원회 구성 및 교육 강사 섭외 시 여성세무사 의무 배정 ▲여성세무사회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 ▲퇴직공직자의 취업제한 기준 완화 건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외에도 ▲지방소득세 별도 신고 폐지 ▲세무사법상 영리업무 종사 금지 개선 ▲법정보수기준 마련 ▲지급명세서 누락 등으로 인한 회원들의 가산세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방안 강구 ▲세무사무원 구인구직 전문사이트 및 세무사 홍보 사이트 구축 ▲전문분야 세무사 양성 홍보 ▲배상책임보험 사고사례 공유 게시판 구축 요청 ▲회원 각종 분쟁 시 회에서 도움줄 수 있는 방안 강구 등 열띤 토의가 진행됐다.

이날 협의회는 한국세무사회 구재이 회장, 김선명 부회장, 천혜영 부회장, 김겸순 윤리위원장, 김정훈 총무이사, 김미화 감리이사와 한국여성세무사회 황영순 회장, 김옥연·김귀순·고경희 고문, 도보미·김명희 감사, 신진혜(홍보)·이승민(재무)·이항영(연수) 부회장 등 22명이 참석했다.

한편 한국세무사회는 지난해 한국세무사고시회(회장 이석정)와 정례협의회를 가졌으며 ▲한국세무사회와 한국세무사고시회의 유기적인 협력방안 ▲업계 인력난 문제 ▲전문 세무사제도 제안 및 전문 세무사 양성 교육과정 실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한국세무사회는 앞으로도 회원단체와 지속적으로 정례협의회를 개최하여 수렴한 의견을 회무에 적극 반영해 나아갈 방침이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