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17:33 (목)
삼성전자, 사외이사 신제윤 등 내정…이재용 이사회 복귀는 연기
삼성전자, 사외이사 신제윤 등 내정…이재용 이사회 복귀는 연기
  • 연합뉴스
  • 승인 2024.02.21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0일 정기주총…올해부터 모든 안건 심의 후 표결
삼성전기는 사외이사에 정승일 전 차관 내정

삼성전자[005930]의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과 조혜경 한성대 AI응용학과 교수가 내정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등기임원 복귀 시점은 또다시 미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삼성전자는 다음 달 20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5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번 주주총회에는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 일부 변경 등이 상정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사외이사 내정된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

신제윤·조혜경 사외이사 내정자는 다음 달 22일 임기가 종료되는 김선욱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와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의 후임이다.

신 내정자는 행정고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한 정통 관료 출신으로, 재정경제부 국제업무관리관(차관보)과 기획재정부 1차관,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현재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으로 있다.

조 내정자는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으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이사(의장), 제어로봇시스템학회 부회장, 한국로봇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조 내정자는 유명희 사외이사와 함께 감사위원 후보로도 추천됐다.

삼성전자 사외이사로 내정된 조혜경 한성대 교수

다만 이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은 이번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재계 일각에서 이 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사건 1심 무죄 선고로 등기 임원 복귀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으나, 아직 항소심 등이 남은 만큼 사법 리스크 등을 고려해 이사회 복귀 시점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주총을 앞두고도 2022년 10월 회장직에 오른 이 회장이 책임 경영 차원에서 등기 임원에 복귀해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됐으나, 당시에도 사법 리스크 등을 감안해 이사회 복귀가 이뤄지지 않았다.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미등기임원은 이 회장이 유일하다.

이를 두고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은 이날 3기 준감위 첫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개인 의견을 전제로 "책임 경영을 강화하는 의미에서 등기이사로 빠른 시일 내, 적정한 시점에 복귀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작년 3월 열린 제54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

이사 보수한도 총액의 경우 작년 480억원에서 올해 430억원으로 줄어든 안건이 상정된다.

삼성전자는 2020년부터 주주들이 주주총회에 직접 참석하지 않아도 사전에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 제도를 도입했다. 주주들은 다음 달 10일 오전 9시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전자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2021년부터 주주총회장 온라인 중계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참석 주주 전원에게 표결기기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모든 안건에 대한 심의를 마친 후 표결을 진행하고 결과를 종합해 한번에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사회공헌 매칭 기금으로 122억7천만원을 운용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한편, 삼성전기와 삼성SDI도 다음달 20일 정기 주총을 연다.

삼성전기는 이번 주총에서 최재열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부사장)을 사내이사에, 정승일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사외이사에 각각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

앞서 삼성SDI도 김종성 현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사내이사에 재선임하고 박진 중대형전지사업부장(부사장)을 사내이사에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