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10:41 (토)
"100대그룹 오너家, 평균 34세에 임원…42세에 사장 승진"
"100대그룹 오너家, 평균 34세에 임원…42세에 사장 승진"
  • 연합뉴스
  • 승인 2023.12.06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인덱스, 사장단 199명 이력 분석…'임원으로 입사' 40명

국내 100대 그룹 사장단(사장·부회장·회장)으로 재직 중인 오너가(家) 경영인들은 평균 30대 초·중반에 임원으로 승진해 이후 10년 안에 사장에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자산 순위 100대 그룹에서 현재 재직하고 있는 오너 일가 827명 중 사장단에 포함된 199명의 이력을 살펴본 결과 평균 입사 연령은 28.9세였다.

이들은 5.4년 후인 34.3세에 임원으로 승진하고, 이어 7.8년 후인 42.1세에 사장이 됐다.

40명은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달았고, 이들 중 21명은 경력 입사이며 나머지 19명은 경력 없이 처음부터 임원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사부터 초임 임원이 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오너가 2세가 평균 4.7년으로 34.7세에 임원에 올랐다. 후대인 3세와 4세는 이보다 0.6년 짧은 평균 4.1년 걸려 2세보다 약 2년 빠른 32.8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임원에서 사장에 오르기까지는 2세들이 평균 7.8년(42.6세), 3·4세들은 평균 8.4년(41.2세) 걸려 2세들의 승진 속도가 다소 빨랐으나 사장에서 부회장까지는 2세가 평균 6.5년(49.1세), 3·4세는 4.8년(46.0세)으로 2세보다 후대가 부회장에 오르는 기간이 짧았다.

100대 그룹 사장단 중 최연소는 올해 초 사장으로 승진한 김동원 한화생명 최고글로벌책임자(CGO)다. 1985년생인 김 사장은 김승연 회장의 차남으로 오너가 3세다.

부회장 중 가장 젊은 인물은 최근 부회장으로 승진한 코오롱 4세 이규호 ㈜코오롱 전략부문 대표이사(1984년생)이며, 이밖에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1983년생), 정기선 HD현대 부회장·홍정국 BGF 부회장(이상 1982년생), 양홍석 대신증권 부회장(1981년생)도 오너가 출신 1980년대생 부회장이다.

100대 그룹 사장단에서 여성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이어룡 대신파이낸셜그룹 회장, 박의숙 세아네트웍스 회장 등 22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