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6 17:37 (수)
장태복 마포세무서장 본사 내방
장태복 마포세무서장 본사 내방
  • 이승겸 기자
  • 승인 2023.07.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한구 발행인(왼쪽 세번째)과 장태복 마포세무서장(네번째)왼쪽부터 이재상(법인1팀장), 강은호(법인세과장), 이승겸(편집국장), 정창영(주필)
이한구 발행인(왼쪽 세번째)과 장태복 마포세무서장(네번째)
왼쪽부터 이재상(법인1팀장), 강은호(법인세과장), 이승겸(편집국장), 정창영(주필)

장태복 신임 마포세무서장이 4일 16시 국세신문사를 방문해 이한구 발행인과 국세행정 발전방향 등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장 서장은 세무대 7기 출신으로 서울청 조사4국 정보관리과·조사2과·조사1과와 중부서 조사과, 동작서 세원관리, 서울청 조사4국 조사1과, 국세청 조사국 조사1과, 전주서 운영지원과장, 국세청 조사국 세원정보과, 춘천세무서장, 구리세무서장, 동안양세무서장, 서울청 조사4국 조사1과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날 강은호 법인세 과장과 이재상 법인1팀장도 함께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