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2:01 (일)
이랜드파크, 강원도 고성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 설악비치점’ 오픈
이랜드파크, 강원도 고성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 설악비치점’ 오픈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3.06.0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랜드켄싱턴’ 회원 전용 프라이빗 VIP 라운지...개인별 '그랜드켄싱턴 버틀러 서비스' 제공
- 2025년 오픈 그랜드켄싱턴 설악비치 현장 직접 볼 수 있는 ‘현장 투어 프로그램’ 진행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 설악비치점’ 내부 모습 <사진=이랜드>

 

이랜드파크 켄싱턴호텔앤리조트가 지난 3월 서울시 서초구 뉴코아 강남점에 이어 두 번째로 강원도 고성에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 설악비치점’을 지난 7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은 ‘그랜드켄싱턴’ 회원 전용 프라이빗 VIP 라운지로 그랜드켄싱턴의 철학·스토리·체인 현황 등 브랜드를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한 공간이다.

이랜드파크는 설악비치점의 경우 그랜드켄싱턴 설악비치 개발 현장 옆에 위치한 켄싱턴리조트 설악비치 1층에 자리 잡았고, 라운지의 커다란 통창을 통해 펼쳐진 바다와 하늘을 감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설악비치점 고객에는 개인별 맞춤 '그랜드켄싱턴 버틀러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랜드켄싱턴 버틀러 서비스'는 일대일 개인별 서비스 버틀러를 지정해 멤버스 클럽 혜택 및 회원권 상담을 진행하고, 모든 고객에 바다를 조망하며 커피·음료·디저트 등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아울러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에서는 오는 2025년 오픈 예정인 그랜드켄싱턴 설악비치의 현장을 직접 볼 수 있는 ‘현장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해 리조트에서 실제 볼 수 있는 바다와 산 조망을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고 이랜드파크 측은 전했다.

또 앞으로 수준 높은 라이프스타일 클래스·아트 갤러리·맞춤형 여행 큐레이션 등 다양한 VIP 멤버십 콘텐츠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멤버스 클럽 방문 고객은 단순히 정보만 제공받는 것이 아니라 럭셔리 리조트에 여행 온 듯한 기분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랜드켄싱턴 설악비치는 오는 2025년 1차 오픈 예정으로 현 켄싱턴리조트 설악비치 인근 부지 강원도 토성면 봉포리 일원에 약 1만 5000㎡ 규모로 설립된다. 또 바로 앞 1km 프라이빗 해변을 가까이서 오갈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갖췄다.

이랜드파크는 리조트에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프라이빗 휴양지’ 콘셉트를 적용해 그동안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차원의 휴양지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그랜드켄싱턴 설악비치의 ‘파노라마 오션뷰 더 펜트하우스’는 270˚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바다 전망의 인피니티풀·자쿠지·건식 사우나 시설을 갖춰 다양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고, 객실 내 공간이 구분돼 각자의 프라이버시가 보장된 휴식이 가능하다.

이랜드파크는 이에 더해 ▲자연과 연계한 ‘수(水)공간’으로 바다와 가장 가까운 또 하나의 바다를 연상케 하는 ‘락 클리프 라군 풀’ ▲바다 위에 떠 있는 듯한 느낌의 360˚ 파노라마 전망을 자랑하는 ‘행잉 풀’ 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랜드파크 켄싱턴호텔앤리조트가 강원도 고성에 ‘그랜드켄싱턴 멤버스 클럽 설악비치점’을 지난 7일 오픈했다. <사진=이랜드>

 

또 ▲파노라마 윈도우를 통해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패밀리 온수풀 ‘오션피니티’ ▲석양을 배경으로 한 ‘스카이 문 바’ 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