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1:24 (목)
공정위 前 인사담당 "퇴직자 재취업, 기업도 원한다고 생각"
공정위 前 인사담당 "퇴직자 재취업, 기업도 원한다고 생각"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자·예정자 현황 정보 축적…직접 기업에 추천하기도"
'퇴직자 특혜 재취업' 논란 정재찬 CG.[연합뉴스TV 제공] 출처=연합뉴스.
'퇴직자 특혜 재취업' 논란 정재찬 CG.[연합뉴스TV 제공] 출처=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직 인사담당자가 퇴직 간부들의 대기업 재취업에 대해 "기업에서도 공정위 출신을 원하는 수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공정위에서 운영지원과장을 지내며 인사·조직을 관리한 전직 직원 배모씨는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직 공정위원장 등 간부들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렇게 말했다.

배씨는 운영지원과장이던 2009년 공정위 퇴직자들이 직급에 맞는 자리를 기업에서 얻어 정년까지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그 추천 요건 등을 정리한 문서를 작성한 실무 책임자다.

배씨는 이 문건과 관련해 "우리나라 대규모 기업집단에 공정위 직원에 대한 수요가 있으니 저렇게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원하지 않는데도 억지로 취업시켜준다는 것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기본적으로 공정위 (직원에 대한) 수요가 있다고는 생각했다"고 답변했다.

배씨는 재직 당시 퇴직자와 퇴직이 임박한 직원들의 현황을 알음알음으로 파악해 관리해 왔다고 인정했다.

또 "누가 나가 있는지 전 직원이 다 알고, 보통 2∼3년 있다가 재계약하거나 퇴직하니까 나이가 50대 중·후반인 사람들은 특히 관심을 가지고 후임으로 가길 원한다"며 "그런 것이 다 정보로 축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다가 새로운 자리가 날 때가 되면 퇴직 예정자들이 직접 기업에 접촉하거나, 인사담당자에게 접촉하거나, 사무처장 등 윗선에 부탁하는 등 세 가지 루트로 재취업 전선에 뛰어든다고 진술했다.

배씨는 자신이 직접 기업의 대관 담당자의 연락처를 구해 퇴직 예정자를 채용할 것을 종용한 적도 있다고 시인했다.

아울러 가급적이면 정년이 2∼3년 이상 남은 이들을 기업에 추천하고, 직급이 높은 이들을 우선 추천하는 기준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배씨는 "정년보다 일찍 나가면 인사 숨통이 빨리 트이고, 아무래도 상위 직급이 퇴직하면 더 많은 인원이 승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시 만든 문건 등은 자신의 선에서 참고용으로 작성했을 뿐이라면서도, 위원장·부위원장이나 사무처장 등 윗선에 구두 보고했을 수는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