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21:18 (화)
미래에셋은퇴연구소, 미국·영국·호주 은퇴소득시장 분석
미래에셋은퇴연구소, 미국·영국·호주 은퇴소득시장 분석
  • 정영철 기자
  • 승인 2017.11.2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인 은퇴자산관리 전략수립을 위한 은퇴분석보고서 1호 발간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은퇴분석보고서 1호 「서구 은퇴소득시장 현황 및 시사점」을 발간하고 미국, 영국, 호주의 사례를 통해 국내 연금시장에 시사점을 제안했다고 28일 밝혔다.

고령화 진전으로 금융자산에서 생활비를 꺼내 쓰는 은퇴자가 늘고 있다.

2016년 퇴직연금 급여 16조원 중 55세 이상 퇴직자가 받은 금액이 36%를 차지한다. 연금저축에서 지급된 연금도 한 해 1.6조원을 넘어섰다.

연구소는 ‘은퇴소득시장’을 노후소득을 마련할 수단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으로 정의하고 베이비붐세대의 은퇴가 우리보다 10년 빠르고 사적연금시장이 성숙한 미국, 영국, 호주 은퇴소득시장을 분석해 다음과 같은 공통점을 도출했다.

▲ 사진 -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첫째, 은퇴자 가계금융자산 중 퇴직연금과 연금저축 등 사적연금 비중이 높다.

미국 은퇴자 가계금융자산 13조 달러 가운데 퇴직연금이 34%를 차지한다(2013년). 영국은 65세 이상 가구 금융자산 중 사적연금이 66%다(2014년).

호주 역시 65세 이상 가계금융자산에서 1992년 의무화된 퇴직연금인 슈퍼애뉴에이션 비중이 51%다(2013년).

우리나라도 사적연금이 성장하면 향후 은퇴소득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재원으로 떠오를 수 있다.

둘째, 은퇴자들은 투자를 계속하고 언제든지 인출도 가능한 투자계좌를 선호한다.

미국 은퇴자들은 개인퇴직계좌(IRA)를 주로 활용한다. 연금보험에 가입할 때에도 투자성과에 따라 연금액이 달라지는 변액연금이 80%를 차지한다.

이중 80%는 매년 일정 한도 내에 인출도 가능한 상품이다.

호주는 인출단계 슈퍼애뉴에이션 자산 중 94%가 연금투자계좌(ABP)에서 운용된다. 영국에서는 연금보험 가입이 의무였던 시기 은퇴자 중 75%가 연금보험을 선택했다. 그러나 2015년 자유화 이후 투자상품인 인컴펀드가 늘어나는 추세다.

셋째, 연금자산 규모가 커질수록 정기적으로 꺼내 쓰는 연금화가 늘었다.

슈퍼애뉴에이션 적립금이 5만 호주달러(약 4천3백만 원) 미만일 때 절반 수준만 연금화되지만, 20만~30만 달러(약 1억7천만~2억6천만 원)일 때는 90%가 정기 인출된다.

영국도 일시금으로 인출된 개인연금 중 88%는 3만 파운드(4천8백만 원) 미만 계좌다. 연금의 최소인출규정은 인출액 결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 IRA 가입자는 70.5세 이후 매년 최소금액 이상 찾아야 세제상 불이익이 없어, 70세 이상의 91%가 최소금액 만큼 인출한다.

미국, 영국, 호주의 사례를 비추어 볼 때 일반인들이 사적연금 중도인출 하지 않고 계속 투자하도록 유도하는게 중요하다. 은퇴 시 연금화 하기에 충분할 만큼 금융자산을 보유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김혜령 수석연구원은 “3개국에서의 연금인출규정은 은퇴자들에게 강력한 가이드라인 역할을 했다”며, “국내에도 뚜렷한 인출전략이 없는 은퇴자가 참고할만한 한국형 인출모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