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6 17:37 (수)
현대글로비스, ‘오토벨’서비스로 중고차 판매 편의성 높여
현대글로비스, ‘오토벨’서비스로 중고차 판매 편의성 높여
  • 일간NTN
  • 승인 2017.05.2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는 편리한 판매 절차와 투명한 중고차 거래를 강점으로 내세운 내 차 팔기 전문 서비스 브랜드 ‘오토벨(Autobell)’을 선보이고 있다.

오토벨은 차량 소유주라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오토벨 전용 콜센터(1600-0080) 또는 홈페이지(www.autobell.co.kr)에서 간단한 접수 절차만 거치면 전문 컨설턴트 방문부터 매각 및 경매 출품까지 원스톱(one-stop) 서비스가 이루어진다. 실제로 현대글로비스가 오토벨 이용 고객을 조사한 자료를 보면, 전체 이용자 중 40대가 약 3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현대글로비스는 “기존 중고차 거래의 복잡함에 피로감을 느끼던 중장년층을 간편한 거래 방식으로 움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오토벨 홈페이지를 사용자 중심의 편리한 구성과 디자인으로 개편, 고객의 평가 요청을 더욱 손쉽게 만들었다.

또한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최대의 중고차 경매장을 운영하며 축적한 가격 데이터와 전문 컨설턴트의 객관적인 차량 성능 점검을 바탕으로 중고차 가격의 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자동차 경매는 차량을 경매 시장에 출품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매매업체에 판매하는 거래 형태다. 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낙찰가가 정해지기 때문에 가격이 투명하고 객관적이다. 오토벨은 이러한 경매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공정하고 높은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 또한, 전문 자격을 갖춘 컨설턴트가 구체적인 평가를 해 주는 시스템도 신뢰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됐다.

 

오토벨은 지난 2014년 11월 출시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고객 누적 상담 신청 건수가 4만건에 이르고 있다. 오토벨 서비스의 활성화는 경매사업의 성장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오토벨을 통해 유입된 양질의 중고차가 경매를 거쳐 유통되기 때문이다. 우수한 중고차 물량이 확보되면서 더 많은 자동차 매매업체가 경매장을 찾고, 매물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낙찰가격과 낙찰률이 동시에 상승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됐다. 실제로 55%였던 현대글로비스의 2014년 평균 경매 낙찰률이 2015년에 57%로 뛰더니 작년에는 58%까지 높아졌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렇게 상승한 가격 정보가 그대로 오토벨 차량 평가 금액에 반영돼 더 많은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개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오토벨 도입 이후, 현대글로비스 경매장의 개인 출품 비중 역시 2014년 평균 46%에서 2016년 60%까지 올랐다. 개인 소비자를 위한 마케팅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1월 오토벨 출시 2주년을 맞아 축하 케이크 증정 이벤트를 진행했다. 올 설에는 온라인 퀴즈를 통해 경품을 제공하고, 오토벨 이용 후기를 모집해 시상하는 이벤트도 실시했다. 오토벨은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들의 생활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