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7:57 (토)
삼쩜삼 관련 ‘감사장 사건’ A교수, 명예훼손으로 서울회 전임 집행부 고소
삼쩜삼 관련 ‘감사장 사건’ A교수, 명예훼손으로 서울회 전임 집행부 고소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4.06.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교수 “학자로서 거래소 요청 따라 사전 전문가회의 참여했을 뿐, 상장방해 주장은 어불성설”
한국세무사회, 서울회 일부 임원과 외부세력의 ‘회무농단 행위’ 진상규명 위한 특별조사 착수

지난 10일 서울지방세무사회(이하 서울회) 정기총회에서 벌어진 삼쩜삼 관련 ‘감사장 사건’의 관련자 A모 교수가 서울회 전임 집행부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21일 한국세무사회에 따르면 A모 교수는 지난 19일 “삼쩜삼(주 자비스앤빌런즈)의 코스닥 상장을 방해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삼쩜삼의 코스닥 상장을 막은 것은 한국세무사회(본회)가 아니라 A모 교수의 공이 크다”고 거짓 공적을 발표하며 무리하게 감사장을 수여한 서울회 전임 집행부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A모 교수는 “본인은 학자로서 정상적인 과정의 한국거래소 요청에 따라 상장 관련 회의에 참여했을 뿐, 언론보도와 같이 상장심사에 전방위적으로 개입하거나 왜곡된 정보를 전달한 사실이 없고, 본 심사가 아닌 사전전문가 회의 위원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럴 만한 지위에 있지도 않고 상장심사 위원이 누군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말도 안 되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서울회 전임 집행부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니, 앞으로 이 사건과 관련하여 또다시 본인을 거론한다면 누구든지 엄중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고 세무사회는 전했다.

한국세무사회 본회는 앞서 서울지방회 정기총회를 앞두고 서울회가 A모, B모 교수에 대해 감사장을 수여하겠다고 보고하자 사전에 ‘불가 판정’을 하고 이를 제외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회는 이를 거부하고 정기총회장에서 일방적으로 감사장 수여를 강행해 물의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이후 한 조세전문지와 유력일간지 등에서 사실 확인 없이 한국세무사회와 커넥션이 있는 A모 교수가 의도적으로 삼쩜삼의 코스닥 상장을 막은 것처럼 사건을 확대·과장하는 등 추측성 기사를 보도하기에 이르렀다고 세무사회는 덧붙였다.

한편 한국세무사회는 해당 사건을 서울회 일부 임원과 외부세력이 결합한 ‘회무농단 행위’로 판단하고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에 착수했다.

한국세무사회는 업무정화조사위원장을 단장으로 본회 윤리위원회와 업무정화조사위원회 위원 등으로 ‘서울회 회무와 선거사무 농단 진상규명단’을 꾸렸다.

세무사회는 이를 통해 전임 서울회장의 재임 기간 회무와 관련된 서류 일체를 제출하도록 요구했으며 서울회 주요 임원에 대한 대면조사도 실시해 관련 진상을 철저히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코엑스B홀에서 개최된 서울지방세무사회 정기총회 장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