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8:11 (월)
올해 1분기 맥주 수입 20% 줄었는데…일본 맥주 125% 증가
올해 1분기 맥주 수입 20% 줄었는데…일본 맥주 125% 증가
  • 연합뉴스
  • 승인 2024.04.17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맥주 수입사 매출·이익 급증…중국 맥주 수입은 62% 감소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 3.8배로 급증…1위 탈환

지난해 일본이 5년 만에 맥주 수입국 1위를 탈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처음이다. 17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년 대비 283.3% 급증한 5천551만6천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맥주 수입액이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 이후 5년만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일본 맥주.

올해 1분기 맥주 수입 규모가 20% 정도 줄었지만 일본 맥주 수입은 갑절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맥주 수입액은 4천515만5천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9.8% 줄었다.

수입량은 4만8천322t(톤)으로 24.1% 줄었다.

그러나 일본 맥주 수입은 정반대 추세를 보였다.

1분기 아사히·삿포로·기린 등의 일본 맥주 수입액은 1천492만5천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25.2% 증가했다. 수입량도 1만7쳔137t으로 103.5% 늘었다.

1분기 일본 맥주 수입액 규모는 1분기 기준으로 2019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컸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이후 급격히 줄었다. 지난 2019년 1분기 1천578만6천달러에서 2020년 1분기 103만8천달러로 급감했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21년 1분기 173만8천달러로 소폭 늘어난 뒤 2022년 1분기 266만6천달러, 지난해 1분기 662만7천달러로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1분기 수입액은 2019년 1분기의 94.5%까지 회복했다.

일본 맥주 수입사인 롯데아사히주류의 지난해 매출은 1천386억원으로 전년보다 330.5% 늘었고 영업이익은 420억원으로 1천95.1% 증가했다.

일본맥주 수입 5년 만에 1위 탈환…중국은 3위로 하락
지난해 일본이 5년 만에 맥주 수입국 1위를 탈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처음이다. 17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년 대비 283.3% 급증한 5천551만6천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맥주 수입액이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 이후 5년만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일본맥주와 중국맥주.

반면 올해 1분기 중국 맥주 수입액은 478만3천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61.9% 줄었고 수입량도 5천927t으로 61.9% 감소했다.

지난해 불거진 칭다오 맥주의 '방뇨 논란'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0월 중국 칭다오 맥주 공장에서 한 남성이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되며 큰 파문이 일며 국내 중국 맥주 수입도 줄었다.

지난해 칭다오 맥주 수입사인 비어케이의 매출은 806억원으로 전년 대비 20.5% 줄었고 영업손실 규모는 82억원으로 전년(21억원)보다 커졌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