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18:11 (월)
가맹본부, 브랜드, 가맹점 수 안정적 성장 추세 지속
가맹본부, 브랜드, 가맹점 수 안정적 성장 추세 지속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4.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2023년 가맹사업 현황 통계 발표
외식업 중심 가맹점 평균 매출액 큰폭 상승,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한기정)는 가맹본부가 등록한 정보공개서를 토대로 2023년도 가맹사업 현황을 분석·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전체 업종 현황이다>

’23년 말 등록된 정보공개서 기준 전체 가맹본부 수는 8759개, 상표(브랜드) 수는 1만2429개, 가맹점 수는 35만2866개로 전년 대비 모두 증가했다.

전년에 비해 가맹본부 수는 7.0%, 상표(브랜드) 수는 4.9%, 가맹점 수는 5.2% 증가했는데, 지난 ’21년 시행된 직영점 운영 의무화 제도 등이 시장에 안착됨에 따라 가맹산업이 안정적 성장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 보면 브랜드 수 증가는 외식(5.2%) 및 서비스 업종(5.7%)이 주도했으며 가맹점 수 증가는 외식업종(7.4%)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브랜드 수 비중은 외식(79.9%), 서비스(15.3%), 도소매(4.8%) 순이며, 가맹점 수 비중 역시 외식(51.0%), 서비스(29.5%), 도소매(19.5%)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100개 이상의 가맹점을 가진 대형 브랜드의 비중은 4.0%, 가맹점이 10개 이상 100개 미만인 중규모 브랜드 비중은 23.7%, 가맹점이 10개 미만인 소규모 브랜드 비중은 72.3%를 차지했다.

’22년 전체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약 3.4억원으로 ’21년에 비해 8.3% 가량 증가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19년 수준(약 3.3억원)을 회복했다.

업종별로 보면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았던 외식업종이 12.7% 상승, 가맹점 평균 매출액 상승을 견인했고, 서비스업종과 도소매업종 매출액도 각각 10.7%, 1.8% 상승했다.

<업종별 현황이다>

① 외식업종 브랜드 수는 9934개, 가맹점 수는 17만9923개로 전년 대비 각각 5.2%, 7.4% 증가했고,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3.1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7% 증가했다.

외식업 주요 세부 업종별 가맹점 수는 한식업종이 3만9868개로 전체 외식 업종 가맹점의 22.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가맹점 수 증가율은 커피업종이 13.0%로 가장 높았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주요 세부 업종에서 모두 증가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손실이 가장 심했던 주점업종 매출액이 66.2% 증가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한식·피자·제과제빵·커피·치킨업종은 각각 17.2%, 11.6%, 8.1%, 7.4%, 6.5%의 매출액 상승을 보였다.

외식업종의 ‘가맹점 평균 매출액 대비 가맹점 평균 차액가맹금 비율’은 4.4%로 전년(4.3%) 보다 소폭 상승했고, 가맹점 평균 매출액 상승의 영향으로 가맹점 평균 차액가맹금 지급금액도 2800만원으로 전년 보다 1100만원 상승했다.

② 서비스업종 브랜드 수는 1900개, 가맹점 수는 10만4134개로 전년 대비 각각 5.7%, 3.0% 증가했고,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1.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7% 증가했다.

서비스업 주요 세부 업종별 가맹점 수는 운송업종이 2만7523개(26.4%)로 가장 많았고, 가맹점 수 증가율은 이미용업종이 5.5%로 가장 높았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주요 세부업종에서 모두 증가했고, 증가율은 교과교육(34.7%), 세탁(17%), 외국어교육(16%), 이미용(5.9%)업종 순으로 나타났다.

③ 도소매업종 브랜드 수는 595개로 전년 대비 1.7% 감소했고, 가맹점 수는 6만8809개로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5.4억원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편의점 가맹점 수는 5만5043개로 전년 대비 5.5% 증가,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는데 반해, 화장품업종은 1356개로 14.6% 감소해 하락추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편의점은 전년 대비 3.2% 상승한 데 반해, 화장품(△3.4%), 건강식품(△5.4%), 농수산물업종(△16.7%)은 전년에 비해 매출액이 감소했다.

’23년 가맹사업 현황을 종합하면, 코로나19 종식의 영향으로 거의 모든 업종에서 브랜드 수, 가맹점 수, 가맹점 평균매출액 등이 증가하는 등 전체 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가맹점주의 경영여건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외식업종에서 ‘가맹점 평균 매출액 대비 가맹점 차액가맹금 비율’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하고, 차액가맹금 지급금액도 증가하는 등 가맹본부의 일방적인 필수품목 지정과 과도한 차액가맹금(마진) 수취로 인한 갈등의 소지도 상존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이에 공정위는 가맹본부가 필수품목 거래조건을 불리하게 변경시 사전에 정한 절차에 따라 가맹점주와 협의하도록 하는 가맹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과도한 필수품목 지정과 차액가맹금 수취로 인한 가맹점주의 고충이 경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이번 통계 발표를 통해 가맹사업 시장 동향에 대한 세부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가맹희망자의 합리적인 사업선택 및 가맹본부-점주 간 정보력 격차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공정위는 이번 분석  결과의 시사점에 대해서는 ’23년 가맹사업 시장의 주요 특징 및 시사점을 다음과같이  요약해 발표했다.

❶ 직영점 운영을 의무화한 개정 가맹사업법 시행(’21.11.19)으로 지난 ’21년 가맹본부, 브랜드, 가맹점 수가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으나, 제도가 시장에 안착됨에 따라 ’22년에 이어 ’23년에도 가맹사업은 안정적 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다.

❷ 코로나19 종식의 영향으로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전년 대비 8.3%로 크게 증가했고,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았던 외식 업종이 가장 큰 폭의 가맹점 평균 매출액 상승(12.7%)을 보였다.

➌ 다만, 외식업종에서 ‘가맹점 평균 매출액 대비 가맹점 평균 차액가맹금 비율’은 4.4%로 전년(4.3%) 보다 소폭 상승했고, ‘가맹점 평균 차액가맹금 지급금액’도 2800만원으로 전년 보다 1100만원 높아졌다.

❹ 즉, 산업의 안정적 성장으로 가맹점주의 경영 상황이 개선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맹본부의 일방적인 필수품목 지정과 과도한 차액가맹금(마진) 수취로 인한 본부-점주 간 갈등의 소지도 상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공정위는 과도한 필수품목 지정과 차액가맹금 수취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가맹본부가 필수품목 거래조건을 불리하게 변경시 사전에 정한 절차에 따라 가맹점주와 협의하도록 하는 내용의 가맹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번 통계발표를 통해 가맹사업 전반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시장에 공개됨으로써 가맹희망자의 합리적인 사업선택 및 가맹본부 – 점주 간 정보력 격차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