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17:33 (목)
그룹 총수 40명 주식재산 급증 3조↑…이재용 회장, 16조 넘어 1위
그룹 총수 40명 주식재산 급증 3조↑…이재용 회장, 16조 넘어 1위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4.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O연구소, 40개 그룹 총수 올 1분기(1월초 대비 3월말) 주식평가액 변동 조사
두산 박정원, 3개월 새 주식가치 70% 육박 상승…한진 조원태, 20% 넘게 하락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주식재산 10조 클럽 가입…카카오 김범수, 5조원대로 후퇴
CXO연구소 제공

국내 40개 주요 그룹 총수의 올해 1분기(1월 초 대비 3월 말) 주식평가액이 3조 원 넘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재산 증가율로 보면 최근 3개월 새 5%를 상회했다.

특히 두산 박정원 회장은 올 1분기에만 주식가치가 70% 가까이 올랐지만, 한진 조원태 회장은 20% 넘게 감소해 희비가 엇갈렸다.

또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은 지난 3월 말 기준 16조 원 이상으로 국내 그룹 총수 중 주식평가액 1위를 유지했고,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도 합병 이후 주식재산 10조 클럽에 합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4년 1분기 주요 그룹 총수 주식평가액 변동 조사’ 도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대기업집단 중 올 3월 말 기준 주식평가액이 1000억 원 넘는 그룹 총수(総帥) 40명이다.

주식재산은 총수가 상장사 지분을 직접 보유한 경우와 함께 비(非) 상장사를 통해서 우회적으로 해당 그룹 상장 계열사 보유한 주식 현황도 포함했다.

비상장사의 경우 해당 회사 지분을 50% 이상 보유한 경우로 제한해 조사가 이뤄졌다. 우선주도 이번 조사 범위에 포함됐다. 주식평가액은 지난 1월 2일(올해 초)과 3월 29일(3월 말) 종가(終價)를 기준으로 평가했다.

조사 결과 40개 그룹 총수의 올해 1월 초 주식평가액은 58조 9097억 원이었는데, 지난 3월 말에는 62조 2552억 원으로 달라졌다.

올 10월 10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올 10월 10일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두산 박정원 회장, 1년 새 주식재산 70% 가까이 상승…CJ 이재현 회장, 30% 넘게 증가

올 초 대비 3월 말 기준 국내 40개 그룹 총수 중 주식평가액 증가율 1위는 ‘두산 박정원’ 회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 회장의 지난 1월 초 주식평가액은 1212억 원으로 1000억 원대였다. 이후 지난 3월 말에는 2051억 원으로 2000억 원대로 껑충 뛰었다. 최근 3개월 새 주식재산이 839억 원 넘게 증가했다. 주식재산 증가율만 해도 69.2%로 퀀텀점프했다.

박정원 회장은 두산, 두산 우선주, 두산에너빌리티 세 종목에서 주식을 보유 중이다. 이 중 두산 종목의 지난 3월 말 주식평가액만 1963억 원으로 가장 높았다. 두산의 올해 1월 2일 주가는 9만 2600원이었는데 3월 29일에는 15만 5500원으로 최근 3개월 새 67.9%나 껑충 뛰어 박 회장의 주식평가액도 상승를 보였다.

박정원 두산 베어스 구단주가 지난 2월 28일 일본 미야자키 히사미네 야구장을 방문해 이승엽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정원 두산 베어스 구단주가 지난 2월 28일 일본 미야자키 히사미네 야구장을 방문해 이승엽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CJ 이재현 회장의 주식재산도 올 1분기에 37.5% 정도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 회장의 올해 초 주식평가액은 1조 1995억 원 수준이었는데, 지난 3월 말에는 1조 6489억 원을 넘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현 회장은 CJ를 비롯해 CJ프레시웨이, CJ제일제당, CJ ENM 4개 주식종목에서 지분을 쥐고 있다. 이 중에서도 CJ의 주가가 올해 초 9만 3400원에서 3월 말 기준 12만 9800원으로 3개월 새 40% 가까이 오른 것이 이 회장의 주식재산이 불어나는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

크래프톤 장병규 이사회 의장의 주식재산도 올 1분기에만 26.1% 수준으로 늘었다. 장 의장의 주식재산은 올해 1월 초 1조 5415억 원에서 3월 말 1조 9446억 원으로 3개월 새 4000억 원 이상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장병규 의장은 3월 말 기준 크래프톤 주식 713만 3651주를 보유 중이다. 여기에 장 의장은 비상장사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의 지분도 78.45% 갖고 있는데, 앞서 비상장사를 통해 크래프톤의 주식을 1.91%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LS 구자은 회장도 21.6%로 최근 3개월 새 주식평가액이 20%대로 증가했다. 구자은 회장은 같은 기간 1277억 원에서 1552억 원으로 올 1분기에만 270억 원 넘게 주식가치가 두둑해졌다. 구자은 회장은 LS 종목에서 116만 8600주를 보유 중인데, 이 종목에서만 최근 3개월 새 주가가 23.8% 상승하면서 주식재산도 20% 이상 늘었다.

태광 이호진 전(前) 회장은 2292억 원에서 2689억 원으로 최근 3개월 새 390억 원 이상 주식재산이 많아진 것으로 계산됐다. 올 1분기 주식평가액 증가율은 17.3% 수준이었다. 이 전(前) 회장은 대한화섬과 태광산업 두 종목에서 주식을 보유 중이다. 이중 태광산업의 올 1분기 주가는 18.5%, 대한화섬은 9.3%나 오르면서 이호진 전 회장의 주식가치도 우상향했다.

40개 그룹 중 올 1분기 기준 주식재산 증가액이 가장 컸던 총수는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용 회장의 주식재산은 최근 3개월 새 1조 7191억 원 이상 주식재산이 가장 많이 불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도 1조 1138억 원 이상으로 조(兆) 단위로 올 1분기 주식재산이 증가했다.

◆ 한진 조원태, 주식가치 하락률 20% 넘어…카카오 김범수, 4000억 넘게 주식재산 감소

40개 그룹 총수 중 18명은 올해 초 대비 3월 말 기준 주식가치가 떨어졌다. 같은 기간 주식재산 감소율폭이 가장 큰 그룹 총수는 한진 조원태 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원태 회장은 올해 초 3024억 원에서 3월 말에는 2302억 원으로 3개월 새 주식재산이 23.9%로 떨어졌다. 여기에는 올해 1월 2일 7만 8200원이던 한진칼의 보통주 1주당 주가가 지난 3월 29일에는 5만 9500원으로 23.9%나 떨어진 원인이 컸다.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주식평가액도 최근 3개월 새 주식평가액이 1조 3945억 원에서 1조 1487억 원으로 17.6%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해진 GIO가 보유하고 있던 네이버의 올해 초 대비 3월 말 기준 주가가 22만 7500원에서 18만 7400원으로 내려앉았기 때문이다.

하림 김홍국 회장의 주식가치도 최근 1년 새 16.1% 떨어졌다. 김홍국 회장의 주식가치는 올해 1월 초에는 1938억 원이었는데, 3월 말에는 1626억 원으로 3개월 새 300억 원 넘게 주식평가액이 뒷걸음질쳤다. 특히 김 회장이 보유한 주식종목 중 하림지주의 주가가 15.6%(7950원→6710원) 하강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주식평가액도 10.1%로 10%대 하락률을 보였다. 올해 초 2조 1506억 원 수준이던 주식평가액은 지난 3월 말에는 1조 9333억 원으로 3개월 새 2100억 원 넘게 감소했다.

OCI 이우현 회장의 올 1분기 주식재산 역시 9% 정도 감소했다. 이 회장의 주식평가액은 1364억 원에서 1241억 원으로, 3개월 새 120억 원 넘게 주식가치가 떨어졌다.

특히 이번 조사 대상 40개 그룹 중 올 1분기 주식재산 금액이 가장 많이 떨어진 총수는 카카오 김범수 창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창업자의 주식재산은 올 1분기에만 4447억 원 이상 감소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월 14일 강릉 라카이 샌드파인 리조트에서 열린 '한경협 퓨처 리더스 캠프'에서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개막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월 14일 강릉 라카이 샌드파인 리조트에서 열린 '한경협 퓨처 리더스 캠프'에서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개막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올 3월 말 주식재산 1조 클럽 가입 총수 13명…서정진 회장, 신규 상장 후 10조 클럽 진입

지난 3월 말 기준 조사 대상 40개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1조 클럽에는 13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올해 초와 동일한 숫자다.

3월 말 기준 주식재산 1위는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16조 5864억 원)이 차지했다. 올해 초 14조 8673억 원이던 것을 감안하면 최근 3개월 새 11.6% 수준으로 주식재산이 증가했다. 여기에는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35.3%↑)과 삼성물산(22.6%↑) 주가가 20% 이상 오른 영향이 가장 컸다. 이런 영향으로 이재용 회장의 주식재산은 올 1분기에만 삼성물산에서 9000억 원 넘게 늘었고, 삼성생명에서도 5000억 원 이상 주식재산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TOP 3에는 각각 2위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11조 614억 원), 3위 카카오 김범수 창업자(5조 6738억 원) 순으로 주식재산이 높았다. 한때 국내 그룹 총수 주식재산 2위였던 김범수 창업자의 주식재산은 서정진 회장의 주식평가액보다 배(倍) 가까이 차이날 정도로 크게 떨어졌다. 올해 초만 해도 6조 1186억 원으로 6조 원대를 보이던 김범수 창업자의 주식재산은 지난 3월 말에는 5조 원대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서정진 회장의 주식재산은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합병 등의 이슈로 지난해 12월 15일 기준으로 평가된 주식평가액은 9조 9475억 원이었다. 이후 지난 3월 말 평가된 서정진 회장의 주식재산은 10조 원을 훌쩍 넘긴 11조 기록했다. 서정진 회장은 현재 셀트리온 주식 826만 8563주를 직접 보유하고 있다. 이 금액만 놓고 보면 1조 5809억 원으로 1조 원대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여기에 서 회장은 비상장사인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스킨큐어 지분을 각각 98.13%, 69.12%나 보유한 최대주주이다. 서 회장은 앞서 두 개의 비상장사를 통해 9조 원이 넘는 셀트리온 주식을 보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4~6위권에는 각각 ▲4위 현대차 정의선 회장(3조 8048억 원) ▲5위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3조 1744억 원) ▲6위 SK 최태원 회장(2조 3197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현대차 정의선 회장만 최근 3개월 새 671억 원 넘게 주식가치가 상승한 반면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은 200억 원 이상 주식평가액이 감소했다.

이어 ▲7위 LG 구광모 회장(2조 1959억 원) ▲8위 크래프톤 장병규 의장(1조 9446억 원) ▲9위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1조 9333억 원) ▲10위 CJ 이재현 회장(1조 6489억 원)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외 ▲11위 HD현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 5107억 원) ▲12위 넷마블 방준혁 의장(1조 2873억 원) ▲13위 네이버 이해진 GIO(1조 1487억 원)도 주식재산 1조 클럽에 합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룹 총수는 아니지만 올 3월 말 기준 주식재산이 5조 원이 넘는 주요 주주 중에서는 ▲홍라희 前 리움미술관장(8조 3746억 원)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7조 970억 원)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6조 738억 원) 세 명이 포함됐다. 현대차 정몽구 명예회장은 4조 8850억 원으로 5조 원에는 못 미쳤다.

최근 별세한 효성그룹 고(故) 조석래 명예회장의 3월 29일 기준 주식평가액은 7161억 원 이상으로 평가됐다. 조석래 명예회장이 보유한 3월 29일 기준 상장사 지분가치는 각각 ▲효성중공업(2793억 원) ▲효성첨단소재(1580억 원) ▲효성(1360억 원) ▲효성티앤씨(1276억 원) ▲효성화학(149억 원) 순으로 높았다. 이외 비상장사인 ▲갤럭시아디바이스(594만 6218주, 100%) ▲공덕개발(3만 4000주, 50%) ▲효성투자개발(400주, 0.25%)에서도 주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주식재산에 대한 상속세 규모는 별세 시점을 기준으로 전후 2개월 간 종가로 산정한 주식평가액의 평균으로 산정된다.

한편 이번 조사와 관련해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올 1분기 기준 40개 그룹 총수의 주식가치는 상승했지만, 총수들이 보유한 130여 개나 되는 주식종목 중 주가가 오른 곳보다 내린 곳이 절반 이상으로 많았다”며 “올 초반 주가는 분위기는 지난해 드리웠던 먹구름은 빠르게 사라지고 있지만, 아직도 햇빛이 구름에 다소 가리워진 상황이어서 대장주들의 올 상반기 주가 흐름이 어떻게 흘러갈 지가 더욱 중요해진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