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16:52 (수)
글로벌 진출, 공급망 안정, 디지털전환에 R&D 1.5조원 투입
글로벌 진출, 공급망 안정, 디지털전환에 R&D 1.5조원 투입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3.01.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 성장촉진 전략 발표
2030년까지 중견기업 1만개 확충, 수출 2000억불 달성 목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16일 “성장지향형 산업전략 추진(국정과제 17)” 이행의 일환으로, 우리 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이 실물경제 위기 극복과 튼튼한 산업생태계 구축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기업 수 1만개, 수출 2000억불 달성을 목표로 하는 새정부 중견기업 중장기 육성 비전을 제시했다.

중견기업이라는 개념은 중소기업과 대기업(상호출자제한집단)이 아닌 기업(기업수 5480개사, 수출 1138억불, 2021 기준)들을 칭한다.

이를 위해 15대 핵심산업을 중심으로 ➀글로벌 진출 ➁공급망 안정 ➂디지털전환에 향후 10년간 R&D 약 1.5조원(총사업비 기준)을 투입하고, 2027년까지 1조원 규모의 중견기업 도약 지원 펀드를 조성해 중견기업이 신사업·신기술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투자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16일 새해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인천 송도에 있는 엠씨넥스를 방문해 중견기업 대표와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중견기업 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새 정부의 중견기업 성장 정책 비전을 담은 '중견기업 성장촉진 전략'을 발표했다.

중견기업 성장촉진 전략은 글로벌 수요 위축, 고금리 등으로 수출과 투자 쌍둥이 절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급망의 허리이자 높은 성장성을 지닌 혁신 기업군으로서 중견기업 육성이 경제 위기 극복에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마련됐다.

15대 핵심 산업 내 유망 중소기업을 선발해 중소→중견기업으로의 진입(성장사다리) 속도를 높이는 지원트랙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산업부와 중기부가 매년 100개씩 고성장 혁신 기업 1000개사를 선정하고 R&D, 수출, 인력 등 중기부와 산업부 사업들을 통합 패키지 형태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장영진 1차관은 우리 산업의 허리로서 중견기업의 위상을 강조하며, “우리 경제가 당면한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해달라”며 특히 “수출 플러스 달성은 올해 우리 경제가 풀어야 할 제1화두이다. 중견기업은 세계적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기업인만큼 앞으로 수출을 선도하는 첨병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