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1:24 (목)
16일 시간외 에스와이·지엠비코리아·화승알앤에이…9.99·9.98·9.95% ↑
16일 시간외 에스와이·지엠비코리아·화승알앤에이…9.99·9.98·9.95% ↑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2.11.1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시간 외 거래로 에스와이·지엠비코리아·화승알앤에이의 주가가 종가대비 각 9.99·9.98·9.95% 상승하며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에스와이는 시간 외 거래로 23만5333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99% 오른 402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에스와이의 주가는 전일대비 35원 오른 3655원에 거래가 끝났고, 기관과 개인이 각 9254주와 1만4819주를 순매도하고 외국인이 2만6906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에스와이는 조립식 샌드위치 패널 제조 및 판매를 주요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9.61% 증가한 1273억1805만원을 기록했다.

에스와이는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매출원가와 판매비·관리비 상승으로 올 3분기 영업이익은 22억5244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 또 올해 연결기준 3분기 당기순이익은 23억7825만원을 기록해며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

에스와이의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3951억8836만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대비 33.29%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 102억4336만원과 126억6286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모두 적자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엠비코리아는 이날 시간 외 거래로 13만9234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98% 오른 5950원에 거래가 끝났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지엠비코리아의 주가는 전일대비 270원 오른 5410원에 거래가 끝났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 8056주와 93주를 순매도했고 개인은 6469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지엠비코리아는 자동차부품 및 기계공구류의 제조·가공 및판매를 주 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3.74% 증가한 1549억7798만원을 달성했다.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가 및 판매비·관리비 상승으로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을 냈고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6.89% 증가한 8억6649만원을 기록했다.

지엠비코리아의 올해 연결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5.39% 증가한 4451억5080만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08.88% 폭증한 40억3891만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125억8194만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대비 186.38% 대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승알앤에이는 이날 시간 외 거래로 23만7266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95% 오른 4805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화승알앤에이의 주가는 전일대비 165원 오른 4370원에 거래가 끝났고 2 거래일 연속 주가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정규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개인은 각 1864주와 4199주를 순매도하고 기관은 2485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화승알앤에이는 현대차 코나 전기차에 적용되는 배터리 온도 조절용 냉각수 배관인 배터리 쿨링라인을 양산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51.52% 증가한 1656억6270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85.55% 대폭 증가한 69억4854만원을 달성했고 금융수익 등이 대폭 증가하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80.04% 성장한 123억628만원을 기록했다.

또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4.06% 증가한 4751억3605만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9억7821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

이와 함께 화승알앤에이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60% 증가한 131억4200만원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