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12:12 (일)
13일 장 마감, 공매도 대금 상위 삼성전자·NAVER·LG화학·두산중공업·SK하이닉스
13일 장 마감, 공매도 대금 상위 삼성전자·NAVER·LG화학·두산중공업·SK하이닉스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1.10.13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공매도 대금 상위 에코프로·엘앤에프·에코프로비엠·펄어비스·씨젠
-코스피, 공매도 비중 상위 신세계·대우조선해양·유한양행·제일기획·휠라홀딩스
-코스닥, 공매도 비중 상위 국일제지·씨젠·에코프로·아이티엠반도체·매일유업

 

2021년 10월 13일 장 마감 기준, 코스피·코스닥 종목 중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NAVER·LG화학·두산중공업·SK하이닉스 순으로, 코스피·코스닥 종목 중 공매도 대금 상위 5개 종목은 모두 코스피 종목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531억27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3.20%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0.29% 내린 6만88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주가는 3 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고 외국인이 이틀 연속 순매도하며 1627만 주 이상 주식을 팔았다.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은 527만 주 이상 순매도하고 기관과 개인은 각 272만 주·222만4000주 이상 순매수하며 거래가 끝났다. 이날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410조7210억원을 기록했다.

NAVER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462억5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19.93%를 차지했고, 주가는 전일 대비 2.69% 오른 38만2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관이 3 거래일 연속 순매도하며 18만2000주 이상 주식을 팔았고,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이 14만5000주 이상 순매수하고 기관과 개인은 각 4만7000주·9만7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NAVER는 오는 21일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며, 이날 장 마감 기준 시가총액은 62조7486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253억9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9.26%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1.51% 오른 80만80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주가는 3 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하며 지난 8월 말 이후 처음으로 종가가 80만원을 넘었다. 외국인이 3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39만7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고 기관은 2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4만7000주 주식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과 기관이 각 6만7000주·1만7000주 이상 순매수하고 개인이 8만2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한편, 이 날 장 종료 기준 LG화학의 시가총액은 57조386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중공업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228억87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5.27%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14.78% 급상승한 2만175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13일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기관이 각 117만 주· 83만4000주 이상 순매수하고 개인이 196만6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국제 유가 상승 및 중국의 전력난 등으로 원자력 발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관련 기업 주가가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장 마감 기준 두산중공업의 시가총액은 11조2818억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223억29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8.04%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0.55% 오른 9만20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이 날 주가는 장 중 9만350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상승폭을 유지하지 못하고 9만2000원에 거래가 종료됐다.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과 개인이 각 5만8000주·3만7000주 이상 순매도하고 기관이 12만5000주 이상 순매수하며 거래가 끝났다. 주가는 연초 종가보다 26.9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 날 SK하이닉스의 시가총액은 66조9762억원 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종목 중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 5개 종목은 에코프로·엘앤에프·에코프로비엠·펄어비스·씨젠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코프로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145억9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25.32%를 차지했고, 주가는 전일 대비 1.36% 오른 9만71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주가가 2 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고 외국인이 3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27만7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다.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과 개인이 각 7만8000주·9400주 이상 주식을 순매수하고 기관이 8만96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이날 에코프로의 시가총액은 1조8159억 원을 기록했다.

엘앤에프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134억69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2.75%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13.35% 상승한 21만31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4 거래일 연속 주가가 상승 마감한 가운데 주가가 연초 대비 178%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4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38만5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고, 기관이 3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16만9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만5000주씩 순매수하고 개인이 23만8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엘앤에프의 이날 장 마감 기준 시가총액은 7조3687억원을 기록했다.

에코프로비엠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126억44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7.89%였고, 주가는 전일 대비 4.55% 상승한 44만11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기관이 6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5만8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고, 13일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기관이 각 2만5600주·1만400주 이상 순매수하고 개인이 3만8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종료됐다. 이날 장 종료 기준 에코프로비엠의 시가총액은 9조6687억원을 기록했다.

펄어비스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110억22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7.38%였고, 주가는 전일대비 3.23% 오른 9만27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주가가 이틀 연속 상승 마감한 가운데, 주가는 장 중 전일 대비 7.68% 오른 9만670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상승폭을 유지하지 못하고 9만2000원대에 거래가 끝났다. 기관이 2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23만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고, 개인은 이틀 연속 순매도하며 18만6000주 이상 주식을 판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장 종료 기준 외국인과 개인이 각 11만1000주·3만3000주 이상 순매도하고 기관은 12만1000주 이상 순매수하며 거래가 끝났다. 한편, 펄어비스의 이날 시가총액 6조1387억원을 기록했다.

씨젠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73억9700만원으로 공매도 비중은 25.77%를 차지했고, 주가는 전일 대비 0.92% 내린 4만93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외국인이 6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며 44만7000주 이상 주식을 사들였고 기관은 이틀 연속 순매수하며 4만2000주 이상 주식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기관이 각 400주·3만6000주 이상 주식을 순매수하고 개인이 3만8000주 이상 순매도하며 거래가 끝났다. 한편, 씨젠의 이날 시가총액은 2조5747억원을 기록했다.

코스피 종목 중 공매도 거래비중 상위 종목은 신세계(49.28%)·대우조선해양(46.26%)·유한양행(37.19%)·제일기획(35.45%)·휠라홀딩스(25.16%)순이었고, 5개 종목 모두 전일대비 상승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종목 중 공매도 비중 상위 종목은 국일제지(28.51%)·씨젠(25.77%)·에코프로(25.32%)·아이티엠반도체(22%)·매일유업(21.20%)순이었고, 국일제지가 전일 대비 보합 마감·매일유업이 전일 대비 하락한 것 외 3개 종목은 전일 대비 상승 마감했다.

13일 장 종료 기준 공매도 거래대금은 6201억원으로 전일 대비 826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NAVER와 에코프로의 공매도 거래대금이 전일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12일 삼성SDS와 다원시스, 데브시스터즈가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돼 13일 하루 동안 공매도 거래가 금지됐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