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4:30 (금)
“아직 벗지 마!”…페르노리카, “슬기로운 음주 생활” 캠페인
“아직 벗지 마!”…페르노리카, “슬기로운 음주 생활” 캠페인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12.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누리집서 건전 음주수칙 전격 공개…“술 먹어도 벗지 마! 마스크!”
- 프랑스 페르노리카 그룹 지구촌 캠페인 일환…책임음주 문화 조성

“술 마셨다고 벗기 있기 없기? 엉큼한 표정 하곤! 마스크 얘기거든?”

지구촌 주류기업 페르노리카 코리아가 24일 자사 누리집에서 안전한 연말연시를 위한 건전 음주수칙을 공개했다. 주류회사의 사회적 책임이 강하게 느껴지는 캠페인이다.

페르노리카는 “도수를 생각하면서 마셔라. 좋은 술을 칵테일로 마시는 게 좋다”며 “누구든 음주선택권을 보장하라”고 권고했다.

또 집합금지로 온라인 파티를 즐기는 젊은이들에게 “랜선 파티 때도 절제를! 음식과 함께 마셔야 덜 취해”라며 “운전할 일이 남아 있다면 음주는 잊으세요”라고 밝혔다.

이밖에 “술에는 물이 장사, 충분한 수분 섭취는 필수”라고 건강한 음주 팁도 제공했다.

프랑스 파리 소재 페르노리카 그룹 본사에서는 이맘 때면 ‘현명한 음주(Drink Wise)’ 캠페인을 진행한다. 음주 빈도가 높아지는 크리스마스 연휴와 연말연시를 맞아 대중들에게 건전한 음주 방법을 알리고자 기획된 캠페인.

‘책임음주’ 관련 디지털 콘텐츠는 한국어 포함 페르노리카 그룹이 진출한 전 세계 지사의 다양한 언어로 제공된다. 한국에서도 24일부터 페르노리카 코리아 공식 누리집에 공개되며,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 관계자는 “한국에서도 책임 음주의 중요성이 커져가는 만큼, 연말연시를 맞아 그룹 차원의 글로벌 캠페인에 동참해 건전 음주를 위한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한국어로도 배포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안전하면서도 유쾌한 연말연시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페르노리카 그룹은 그룹 차원의 지속가능경영 전략(Sustainability & Responsibility Roadmap)인 ‘좋은 장소에서 좋은 시간(Good Times from a Good Place)’의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책임 음주’를 선정, 지역사회 내 건전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한 다채로운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펼치고 있다.

올 여름에는 미성년자 대상 음주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시리즈 영상을 전 세계에 공개했으며, 2015년부터 과음 및 음주운전 예방을 위한 자체 개발 모바일 앱 ‘와이즈 드링킹(Wise Drinking)’을 운영하며 책임 음주 습관을 장려해오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 역시 자발적으로 전 제품에 임산부 음주 경고 로고를 부착하며 ‘책임 음주’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힘쓰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지구촌 명품 술 회사 페르노리카(Pernod Ricard)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발렌타인’과 ‘시바스 리갈’, ‘로얄살루트’로 한국인에게 잘 알려져 있다.

좋은 술을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싱글몰트 위스키 ‘더글렌리벳’과 ‘아벨라워’, 프리미엄 화이트 스피릿인 ‘앱솔루트 보드카’, 프리미엄 진 ‘몽키47’와 ‘비피터’, 아이리쉬 위스키 ‘제임슨’, 리큐르 ‘깔루아’와 ‘말리부’, 프리미엄 샴페인 ‘페리에 주에’와 ‘멈’ 등이 이 회사 제품인 줄 진작에 알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책임 있는 음주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왔으며, 한국 전통 문화 보존을 위해 2002년부터 국립국악중고등학교와 협업해 ‘페르노리카 국악 장학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 같은 문화예술 발전 및 대중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20 문화예술후원 우수기관 인증’을 받은 바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유관 기관과 협력, 지역사회 프로젝트 후원 사업을 펼치는 등 한국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