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16:52 (수)
작년 반도체 수출 비중 20% 이하…자동차 3년만에 ‘2위’
작년 반도체 수출 비중 20% 이하…자동차 3년만에 ‘2위’
  • 이승구 기자
  • 승인 2020.01.2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상품 수출액 3042억 달러…총수출액 5423억 달러의 56.1%
수출 품목 ‘다양화’ 분석…수입 1위 ‘원유’ 비중은 다소 줄어들어
한국수출 반도체 비중 2년만에 다시 10%대로/사진=연합뉴스
한국수출 반도체 비중 2년만에 다시 10%대로/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출 가운데 반도체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20% 이하로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의 판매가 호조세를 보여 한국 전체 수출 내 순위에서 2위를 차지했다.

19일 한국무역협회‧산업통상자원부‧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상품 수출액은 3042억3000만 달러로 총수출액(5423억3000만 달러)의 56.1%였다. 

이는 전년도(58.5%)보다 소폭 줄어든 수치로 수출 품목이 그만큼 다양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939억4000만 달러로 전년의 1267억1000만 달러보다 25.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3%로 2013년부터 7년 연속 1위를 지켰지만, 비중은 2년 만에 다시 10%대로 내려앉았다. 

반도체는 2018년 역대 최대 실적에 힘입어 처음으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9%로 20% 선을 돌파한 바 있다.

지난해 두 번째로 많이 수출한 품목은 자동차이고 비중은 7.9%였다.

자동차 수출액은 408억9000만 달러에서 430억4000만 달러로 5.3% 증가하면서 2017년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2018년 석유제품에 밀린 이후 3년 만에 다시 2위를 탈환했다.

자동차는 수출 대수 기준으로 보면 전년 대비 1.9% 감소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SUV나 친환경차 수출이 확대되면서 수출 금액은 늘었다.

석유제품 7.5%, 자동차부품 4.2%,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3.8%, 합성수지 3.7%,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3.7%, 철강판 3.4%, 무선통신기기 2.6%, 플라스틱 제품 1.9%가 뒤를 이었다.

플라스틱 제품은 컴퓨터를 밀어내고 2015년 이후 4년 만에 10대 수출품목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10대 수입상품 순위는 원유가 2000년 반도체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한 이후 19년 연속 최대 수입품 위치를 유지했다. 다만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의 15.0%에서 13.9%로 소폭 줄었다.

반도체 9.3%, 천연가스 4.1%, 석유제품 3.5%, 석탄 2.8%, 무선통신기기 2.7%, 자동차 2.4%, 컴퓨터 2.3%, 정밀화학원료 2.3%, 의류 2.2%가 뒤를 이었다.

2018년 수입 비중 5위였던 반도체 제조용 장비는 반도체 산업의 부진 속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