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21:24 (목)
교육부 “개학연기 유치원 239곳...오늘 한유총 공정위 신고”
교육부 “개학연기 유치원 239곳...오늘 한유총 공정위 신고”
  • 연합뉴스
  • 승인 2019.03.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사립의 6% 그쳐…개학연기 유치원 92%는 자체돌봄 제공

"밤사이 126곳 개학연기 철회"…긴급돌봄은 821명 신청, 실제론 308명 이용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유치원 3법' 등 철회를 요구하며 '개학 연기 투쟁'에 나선 4일 오전 개학 연기 여부에 대해 무응답한 서울 도봉구의 한 유치원 입구에 서울북부교육지원청 장학사가 부착한 시정명령서가 붙어 있다. /출처=연합뉴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유치원 3법' 등 철회를 요구하며 '개학 연기 투쟁'에 나선 4일 오전 개학 연기 여부에 대해 무응답한 서울 도봉구의 한 유치원 입구에 서울북부교육지원청 장학사가 부착한 시정명령서가 붙어 있다. /출처=연합뉴스.

 

최대 사립유치원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4일 '개학연기 투쟁'을 벌였으나 정부 확인 결과 개학을 실제 연기한 유치원은 전국에 239곳뿐인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이날 시·도별 개학연기 유치원 현장실사 결과를 취합한 결과 이렇게 조사됐다고 밝혔다.

전국 사립유치원은 총 3875곳(3월1일 기준)으로, 개학연기에 동참한 유치원은 전체 대비 6.2%로 집계됐다.

앞서 한유총은 이날 소속 유치원 총 3천318곳의 약 46%인 1533곳이 개학을 연기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정부는 전날 오후 11시 기준으로 365곳이 개학연기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부는 "밤사이에 126곳이 개학연기를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개학연기가 확인된 유치원 239곳 중 92.5%인 221곳은 자체돌봄 교실 문은 연 것으로 확인됐다.

자체돌봄조차 제공하지 않고 아예 유치원 문을 닫은 곳은 18곳뿐이었다.

불법 개학연기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유치원은 23곳이었다.

개학연기 유치원을 지역별로 보면 경남이 74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61곳, 부산 50곳, 경북 35곳, 서울 14곳 순이었다. 인천이 2곳이었고 대구·충남·전남에 1곳씩 있었다.

각 시·도 교육청은 개학을 연기한 유치원 239곳에 대해 '불법적인 휴업 상태를 정상화하라'는 취지의 시정명령을 내렸다.

5일 각 유치원을 재방문한 뒤, 여전히 개학하지 않았을 경우 즉시 형사고발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한유총의 무기한 개학연기가 공정거래법상 금지된 사업자단체의 불법 단체행동이라고 판단하고, 4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할 예정이다.

정부가 국공립유치원·어린이집 등을 동원한 긴급돌봄 서비스에는 전날까지 821명에 대한 신청이 있었으나, 이날 실제 긴급돌봄 서비스를 받은 유아는 308명으로 조사됐다.

277명은 국공립유치원에 수용됐고, 31명은 가정방문 아이돌봄서비스를 받았다.

교육부는 "경기 용인 등에서 개학연기 유치원 대다수가 자체돌봄을 제공하는 것으로 변경함에 따라 긴급돌봄 이용을 취소한 학부모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경북 포항에서 긴급돌봄을 받은 유아가 191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수원이 63명으로 뒤를 이었다. 평택에서 15명, 경기 용인에서 2명이 긴급돌봄을 이용했다.

한유총의 개학연기 상황이 종료할 때까지 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긴급돌봄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