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10:41 (토)
골프존, ‘디 오픈 챔피언십’ 6년 연속 참여…"원더풀 시뮬레이터!”
골프존, ‘디 오픈 챔피언십’ 6년 연속 참여…"원더풀 시뮬레이터!”
  • 문제훈 기자
  • 승인 2018.07.2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골프존, 19~22일 스코틀랜드서 열린 ‘147회 디오픈 챔피언십’ 참가

- R&A부스 내 골프 시뮬레이터 설치…PGA 코치 무료 레슨 이벤트도

- 6년연속 한국 골프 시뮬레이터 기술력 입증, 전세계 갤러리 호평

㈜골프존(대표이사 박기원)이 6년 연속 세계 4대 메이저 골프대회인 ‘디오픈 챔피언십’(The Open Championship)에 참여해 한국 골프 시뮬레이터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증명했다.

골프존은 지난 7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스코틀랜드 카누스티 골프 링크스(Carnoustie GC, Angus, SCO)에서 열린 ‘제147회 디오픈 챔피언십’에 참여해 대회를 주최하는 R&A(영국왕실골프협회) 부스에 골프 시뮬레이터를 설치하고, 전 세계 갤러리를 대상으로 체험 행사 및 PGA 코치들의 무료 레슨 이벤트를 진행했다. 현장을 찾은 전세계 갤러리들은 골프존의 시뮬레이션 기술력을 체험한 후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골프존 김주현 글로벌사업본부장은 “골프의 종주국이 스코틀랜드라면, 스크린골프의 종주국은 한국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골프의 고향인 스코틀랜드에서 한국의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선보일 수 있어 더욱 뜻깊다”며 “현장에서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체험한 전 세계 갤러리들이 골프존의 시뮬레이션 시스템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현재 골프존은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 등에 진출했는데 앞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해 한국의 시뮬레이션 골프 열풍이 해외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은 미국 골프전문지 골프다이제스트가 2016년부터 골프 관련 최고의 서비스와 제품을 선정해 발표해오고 있는 '에디터스 초이스'의 시스템/장비 부문에서 '베스트 골프 시뮬레이터'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으며, 지난 1월에는 미국 유력 스포츠 채널인 CBS Sports와 글로벌 경제 매거진 포브스에서 '완벽하고 독보적인 스크린골프 시스템'이라고 극찬을 받으며 전 세계에 그 기술력과 우수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올해로 147회를 맞는 디오픈 챔피언십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골프 대회로, 세계 4대 메이저 골프 대회 중 하나이며 그중 가장 권위 있는 대회로 꼽힌다. 디오픈 챔피언십의 주요 코스들은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에서도 즐길 수 있다. ▲세인트 앤드류스 골프 링크스, ▲프린스 골프 클럽, ▲턴베리 골프클럽 등이 그것이다. 골프존은 해당 코스를 스크린으로 정교하게 구현하기 위해 항공 촬영과 현지 스냅 촬영 등을 거쳐 지형, 고저, 러프, 벙커, 해저드, 잔디와 나무 한 그루까지 코스의 디테일을 사실적이고 정확하게 구현했다.

한편 골프존은 2000년 설립 이래 ‘누구나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기업 이념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스크린골프 문화를 선도하며, 스크린골프 산업의 성공을 이끌어왔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국내 골프 관련 특허 150여 건, 해외 특허 90여 건 등을 출원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스크린야구, 스크린테니스, 스크린낚시, 스크린볼링 등 스포츠 전반으로 사업영역을 넓혔다. 또 골프 관련 아카데미, 유통, 골프장 등 신사업 진출을 통해 토털 골프 문화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제147회 디오픈 챔피언십’이 열리고 있는 스코틀랜드 카누스티 골프 링크스에 마련된 ‘골프존 시뮬레이터’ 전경
‘제147회 디오픈 챔피언십’이 열리고 있는 스코틀랜드 카누스티 골프 링크스에 마련된 ‘골프존 시뮬레이터’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